close
삼성sds, 홈 IoT 사업 강화 나선다

+ 자체 IoT 플랫폼(Brightics IoT) 기반으로 홈 Io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월패드 개발
+ IoT 플랫폼을 각종 홈 센서, 삼성전자 스마트 가전과 연동
+ 중국 최대 쇼핑 시즌 광군제 프로모션도 준비

삼성SDS(대표 정유성 www.samsungsds.com)가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홈 네트워크의 허브역할을 하는 스마트 월패드와 도어록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최근 데이터분석 AI, 대화형 AI 등 인공지능 플랫폼을 잇달아 공개했던 삼성SDS가 4차 산업혁명의 또 다른 핵심 축인 IoT 분야에서도 적극적인 행보에 나선 것이다.

수 많은 센서와 디바이스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 저장, 관리하는 자체 IoT 플랫폼인 브라이틱스(Brightics) IoT를 기반으로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집안의 각종 기기와 연결해 이로부터 수집한 다양한 정보를 활용하는 홈 IoT 사업이 대표적이다.

방문객이 도어벨을 누르자, 삼성SDS 스마트 월패드(모델명: SHP-HA400)와 연동된 스마트폰으로 자동 연결되어 영상 통화하는 모습▲ 방문객이 도어벨을 누르자, 삼성SDS 스마트 월패드(모델명: SHP-HA400)와 연동된 스마트폰으로 자동 연결되어 영상 통화하는 모습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스마트 월패드(모델명: SHP-HA400)는 Brightics IoT 플랫폼을 기반으로 데이터 수집은 물론 외부 해킹방지 등 보안성을 크게 향상한 것이 특징이다.

가스밸브, 조명스위치, 에너지 절감기기의 각종 센서는 물론 와이파이 연결이 가능한 삼성 스마트가전(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에어컨 등)과 연동해서 집 안팎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안심하고 홈 Io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IoT 플랫폼을 접목함으로써 소비자가 스마트 월패드 이외의 제어장비를 사거나 빌릴 필요가 없어 아파트, 다세대, 빌라, 단독주택 등 주거형태와 무관하게 설치하고 사용할 수 있다.

방문객이 벨을 눌렀을 때 방문자의 얼굴을 미리보기 영상으로 확인하고 통화하는 기능이나, 귀가 시에 스마트폰으로 복도 현관 등을 미리 모니터링하는 안심귀가 기능이 추가됐다. 스마트도어록과 연계해서 가사도우미나 학습교사에게 특정시간에만 출입을 허용하는 임시키를 발급하는 세심한 기능도 눈에 띈다.

이와 함께 삼성SDS는 컴팩트한 원형디자인에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인 스마트 도어록(모델명: SHP-DS700)도 조만간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SDS는 중국 최대 쇼핑 시즌인 광군제(11월 11일)를 맞아 중국 쇼핑몰 사이트 알리바바‘Tmall’을 통해 푸시풀 등 최신 인기 도어록의 프로모션을 준비 중이다.

삼성SDS 홈IoT사업팀장 김재필 상무는 “검증된 IoT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들이 별도의 비용부담 없이 안전한 홈 Io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뿐 아니라 성장세가 큰 중국시장에서도 사업확대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Tags : IotSAMSUNG SDSSAMSUNG SDS NEWSROOM사물인터넷삼성SDS삼성SDS 뉴스룸최신기사
samsungsds

The author samsungsds

Leave a Respo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