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무용

%ec%8d%b8%eb%84%a4%ec%9d%bc
ALLICT & SOLUTIONS

낯설게 볼 때 더 깊어지는 감성

이 콘텐츠는 삼성SDS 임직원을 위한 소통 채널인 CommOn SDS에 게시된 글입니다, 삼성SDS 임직원을 위해 기고해주신 현대무용가 최수진 씨의 글을 여러분들과 나눕니다. ▲ <제전악-장미의 잔상> 연습장면 (국립현대무용단 제공) “현대무용은 어려워요. 발레처럼 익히 알고 있는 스토리를 따라가는 것도 아니고, 뮤지컬처럼 노래를 부르지도 않잖아요. 열심히 집중해서 봐도 뭘 표현하는 건지 도저히 모르겠어요.” 정말
read moreread more